(주)유신건축 김지덕 회장_’기술자’에게 기를 살려줘야

30여년 외길 최고의 기술력 대전 월드컵 주경기장 등 다수

국내 건설경기 위축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많은 관련 기업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건실하게 성장가도를 달리는 기업이 있다. 1978년 설립, 종합설계 및 전문용역업체로 설계, 감리, 사업관리의 영역을 중심으로 국내 활동은 물론 해외용역 등에도 참가하여 건실한 실적을 자랑하고 있는 (주)유신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주)유신건축종합). 현재 140여명의 설계, 감리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국내외 설계용역, 감리용역, 기획용역 등의 업무를 종합적으로 수행해 오고 있는 설계용역전문회사이다.

(주)유신건축종합 김지덕 회장은 “30여 년동안 최고의 기술력과 품질로 스포츠시설 설계, 오피스 빌딩의 설계, 각종 사업용 건축물의 설계 등의 축적된 설계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면서 “이외 해외협력업체와 설계 관련 업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주를 대신해서 건설사업을 수행하는 종합 엔지니어링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는(주)유신건축종합 김지덕 회장은“능력과 실력을 갖춘 실무자들과 그동안의 업무실적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대전 월드컵 주경기장, 광진구청 체육센터, 부산영도구 복합문화공원 등 전국을 대표하는 상징물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기술력에 대한 인정을 받고 있다.

“모 현장공모의 경우 기업이 1년에 걸쳐 회사의 사활을 걸고 준비한 자료를 결정하는데 불과 3시간 만에 업체선정을 끝낸다”는 (주)유신건축종합 김지덕 회장은 정확한 자료검토와 토론을 통해 신중히 결정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나라는 기술자를 우대하지 않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지적하는 김 회장은 “하지만 지금까지의 경제성장을 주도한 산업은 기술분야”라면서 “기술자들에게 좀더 많은 기회를 주고 능력을 키워줌으로써 선진기술국가로 발전하기 위한 초석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학교육의 내실을 기하면서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는 여건과 터전을 만들어 우수한 인재들이 건설현장에 유입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전 세계 건설시장을 누비고 다니는 김 회장은 “리비아의 1억불 공사 수주 외에도 다양한 국내외건설 현장에서 (주)유신건축종합의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회장은 전임직원이 각자의 소질을 마음껏 개발함은 물론 조형예술창작에도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주)유신건축종합은 시대흐름에 따른 건축문화와 건축문화 창조를 위해 노력하면서 고객만족경영을 실천하는 진정한 전문 건축인으로 성장할 것을 약속했다.

동아경제 2007년 2월 14일 김호진 기자

Leave Comments

Please enter your name.
Please enter your email address.
Please enter a valid email address.
Please enter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